엠블록체인 “탈중앙에너지 플랫폼, 필리핀에서 출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METANOIA 작성일19-03-04 11:21 조회27회 댓글0건

본문

(지디넷코리아=서동규 본부장)블록체인 전문기업 엠블록체인(회장 마이클 최)이 필리핀에서 탈중앙 에너지 플랫폼 생태계 구축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필리핀 국제 코인거래소(박스콘)에 공식 참여해 새로운 협력 관계를 확보했고, 필리핀 정부 등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4일 박스콘과 공동행사를 개최해 탈중앙 에너지 플랫폼을 공개했고, 필리핀 에너지부(DoE)와 협력 체결 발표를 앞두고 있다.

메타노이아(Metanoia)로 명명된 생O계에서 시민은 에너지 생산과 소비에 직접 참여하는 프로슈머(Prosumer) 역할을 하고, 도시는 이들을 활용해 새로운 가치와 수익을 창출하는 모습으로 운영된다.
글로벌 인력 아웃소싱 핵심거점인 필리핀은 인공지능(AI) 진화에 따른 일자리 감소 최대 피해국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한 대책으로 메티노이아가 제시하는 미래 스마트시티 모델이 주목받아 빠른 사업 추진으로 이어지고있다.

엠블록체인은 지난달 22일 부산에서 탈중앙 에너지 플랫폼 생태계 ‘메타노이아’를 첫 공개한 후 해외시장 공략에 나섰다.

4일 필리핀에서 박스콘과 공동 개최한 ‘박스콘 및 미트메신저 출범식’에서 탈중앙 에너지 플랫폼과 이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일자리 대안을 제시했다.이 자리에는 필리핀 실베스터 벨로 Ⅲ 노동부장관 등이 참석했다.


b9ae6f22560ff4d822545651ed59392a_1551666215_2286.jpg
 


이날 출범식에서 마이클 최 엠블록체인 회장은 “4차산업혁명을 능동적으로 준비하려는 메타노이아는 국제인권번호사들이 바라보는 새로운인권을 위한 도전”이라며 “혼자서는 대안을 만들기 어려운 평범한 시민들과 함께 미래를 준비하는 플랫폼”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 회장은 “이상적일 수 있는 우리의 꿈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해외 노동자들의 땀과 노력으로 성장하고 있는 필리핀에서 실제 도전을 시작한다”고 공식 선언했다.

엠블록체인은 ‘힘든 환경에서 모국의 가족을 위해 고생하는 모든 해외 노동자들을 위한 첫걸음’이라고 설명했다.

엠블록체인은 행사 직후에 필리핀 해외 노동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미트메신저 개발사 스타그램글로벌(대표 김민수)과 협력 제휴를 맺었다. 이번 제휴로 ‘미트 메신저를 통한 에너지 거래 사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최 회장은 “일자리 축소로 필리핀이 최대 피해국이 될 것이란예상이 나온다”며 “필리핀 해외 노동자들의 소통 및 송금을 위한 미트메신저와 제휴를 통해 필리핀 해외 노동자들과 손잡고 일자리가 줄어드는 미래에 대비한다”고 밝혔다. 


출처: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5&oid=092&aid=0002152166